Untitled Document
  
  

홈페이지 홍보를 위한 디렉토리 기능이 추가 되었습니다. 등록은 무료이고요 !! 많은 이용 바랍니다 ~~
Untitled Document


온라인 마케팅의 최강자 - 소호코리아
    제     목   쪽팔린 고백
    글   쓴   이   --,    * ID : pskyu
    홈 페 이 지   -
    날         짜   02-12-27
  본         문 내가 그녀를 짝사랑한지 벌써 1년이 되었다.

그렇지만 나는 내마음을 그녀에게 고백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제는 고백할 때가 되지 않았느냐는 친구의 말에 용기를

내어 사랑의 고백이 담긴 편지를 썼다.

그러나 건네줄 기회를 매번 놓쳐 편지는 주머니에서 꼬깃꼬

깃해졌다.

그러던 어느날 그녀를 보자마자 주머니에서 꼬깃꼬깃해진 편

지를 그녀에게 던지듯 건네주고는 도망나오듯 했다.

다음날 그녀에게서 전화가 왔다.

그녀는 내게 만나자고 했다.

가로등 불빛 아래에서 달빛을 받으며 그녀가 내게 말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어제 나한테 2천원 왜 던졌어




최근한달동안의 top10
   1 . 야인시대 학생들의 증상   2 . 압구정 거리에서
   3 . 쪽팔린 고백   4 . 꼬마가 한 엽기적인 발언
   5 . 우리오빠이야기   6 . 가장 유력한 대통령후보
   7 . 귀여운 꼬마..   8 . 지하철 방구사건-[퍼온글]
   9 . 과자 던지는 아이   10 . 황당한호기심 (펌)


번 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수 추천